HOME > 보도자료 > 신문   
제목 매체 게재일 조회
무한대전 작가들의 동인전 주간저널 1974-01-01 662
주간저널
「무한대전」작가들 동인전
새로운 기원 찾는 청년전위들

『솔직히 말해서 지금까지는 외로왔습니다. 그러나 우리다음세대는 이런 작품을 우리세대가 인상파의 작품을 받아들이듯이
받아들일걸로 믿습니다』고 강국진씨는 말했다.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미술회관 2층 화랑에서는「무한대전」동인들의 전시회가 열렸다. 강국진씨를 비롯하여 김기동, 김정수, 이태현, 최명현, 한영섭 씨등 홍대출신 청년전위작가들이 동인이다.
그들의 전위작품은 『60년대에 국내 최초로 오브제를 선보였던 멤버들』이라고 스스로 자부하듯이「그린다」는 평면처리작업을 떠난 캔버스와 오브제, 입체 등의 형태로 나타났다.
『70년대에 들어오자 미술은 지금까지의 시각적 영역에서 벗어나 사고의 프로세스로서 가치의 전도(顚倒)를 꾀하기 시작했음을 보여준다』고 한 미술평론가 오광수씨의 지적처럼, 분명 이들의 작품도 종래의 미학적 가치를 전도시키는데서 시작했다. 그들이 보여준 갖가지 형태는 결코 작품대면자들이 처음 보는 것은 아니지만 흔히, 그리고 덤덤히 고정관념의 창을 통해서 보아왔던 동일물 또한 아니다.
홍대미대 출신 6명 「무한대전」
소박감과 공간성의 배려